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오늘의 말씀
빛된 삶

    모든 일을 원망과 시비가 없이하라 이는 너희가 흠이 없고 순전하여 어그러지고 거스리는 세대 가운데서 하나님의 흠 없는 자녀로 세상에서 그들 가운데 빛들로 나타내며
    [ 빌2:14-15 ]



    194 210 3761138
    TODAY YESTERDAY TOTAL

아침묵상
2012.10.18 03:51

주의 길에는 기름이 떨어지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인쇄

“주의 길에는 기름이 떨어지며.”
시편 65:11


“기름이 떨어지는 주의 길”은 많이 있는데 특히 기도의 길이 그렇습니다. 골방에서 많은 시간을 보낸 성도들은 “나의 수척함이여, 나의 수척함이여, 내게 화로다”라고 부르짖을 필요가 없습니다. 굶주리는 영혼들은 시은좌에서 멀리 떨어져 있으면서 가뭄이 들면 금방이라도 갈라져 버릴 것처럼 보이는 바싹 마른 밭처럼 삽니다. 사력을 다해 기도로 하나님과 싸워 이기는 성도, 그런 성도는 설사 행복하진 않더라도 분명 강건해질 것입니다. 천국 문에서 가장 가까운 장소는 천국에 있는 은혜의 보좌입니다. 예수님과 단 둘이 있는 시간이 많으면 많을수록 우리는 더 많은 확신을 얻게 될 것입니다. 반대로 주님과 함께 있는 시간이 적을수록 우리의 신앙은 깊이가 없을 뿐 아니라 많은 의심과 두려움에 싸여 주님의 기쁨이 전혀 나타나지 않을 것입니다. 영혼을 풍요롭게 만들어 주는 기도의 길은 아주 연약한 성도에게도 활짝 열려 있습니다. 그 길은 높은 학식이나 공로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또 성숙한 성도라고 해서 못 가는 길도 아닙니다. 성도는 누구든지 그리고 언제든지 갈 수 있는 길입니다. 그러니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주 앞에서 은밀히 기도하는 시간을 많이 가지십시오. 무릎을 많이 꿇으십시오. 엘리야도 그렇게 해서 기근이 든 이스라엘 밭에 비를 오게 했던 것입니다.

기도의 길 외에 또 기름이 떨어지는 특별한 길이 있는데 그것은 교제라는 은밀한 길입니다. 오! 예수님과 나누는 교제의 즐거움을 무엇에 비교할 수 있겠습니까! 그 가슴에 기댄 영혼들이 누리는 그 거룩한 평온함을 어떤 말로 설명할 수 있겠습니까? 이 세상에는 그것을 설명할 수 있는 말도 없을 뿐더러 또 그것을 이해할 수 있는 성도도 별로 없습니다. 대부분의 성도들이 산 저 밑에 살면서 느보산 꼭대기까지는 거의 올라가지 않기 때문입니다. 그들은 궁정 외곽지대에 살면서 지성소에는 들어가지 않습니다. 제사장으로서의 특권도 누리지 않습니다. 멀찌감치 서서 희생 제물을 바라보기는 하지만 제사장과 함께 앉아 그 제물을 먹거나 번제의 기름을 즐기지는 않습니다.

성도 여러분, 항상 예수님의 그늘 아래 앉으십시오. 종려나무로 가서 그 가지를 붙잡으십시오. 여러분에게 사랑하는 주님이 숲속의 나무들 중 사과나무처럼 되게 하소서. 그러면 그 살과 기름으로 배불리게 될 것입니다. 오 예수님, 주의 구원으로 우리를 찾아 주소서!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612 아침묵상 너희가 많은 것을 바랐으나 도리어 적었고 너희가 그것을 집으로 가져갔으나 내가 불어 버렸느니라 ... 예람지기 1175
611 아침묵상 우리 안에 거하여 영원히 우리와 함께할 진리를 인함이로다 예람지기 1102
610 아침묵상 여호와의 나무가 우택에 흡족함이여 예람지기 859
609 아침묵상 너희도 가려느냐 예람지기 856
608 아침묵상 내가 즐거이 저희를 사랑하리니 예람지기 834
607 아침묵상 그리스도의 사랑이 우리를 강권하시는도다 예람지기 1124
606 아침묵상 범사에 그에게까지 자랄지라 예람지기 830
605 아침묵상 그리스도 안에서 어린아이들 예람지기 936
» 아침묵상 주의 길에는 기름이 떨어지며 예람지기 916
603 아침묵상 다윗이 그 마음에 생각하기를 내가 후일에는 사울의 손에 망하리니 예람지기 940
602 아침묵상 예수께서 가라사대 와서 조반을 먹으라 하시니 예람지기 974
601 아침묵상 그의 임하는 날을 누가 능히 당하며 예람지기 885
600 아침묵상 또한 모든 것을 해로 여김은 내 주 그리스도 예수를 아는 지식이 가장 고상함을 인함이라 예람지기 1407
599 아침묵상 하나님의 뜻대로 하는 근심은 후회할 것이 없는 구원에 이르게 하는 회개를 이루는 것이요 예람지기 1249
598 아침묵상 내가 주의 법도를 묵상하며 예람지기 872
597 아침묵상 마음과 손을 아울러 하늘에 계신 하나님께 들자 예람지기 956
596 아침묵상 너희로 그 영광 앞에 흠이 없이 즐거움으로 서게 하실 자 예람지기 1135
595 아침묵상 능히 너희를 보호하사 거침이 없게 하시고 예람지기 1093
594 아침묵상 깊은 데로 가서 그물을 내려 고기를 잡으라 예람지기 1028
593 아침묵상 주께서 어찌하여 종을 괴롭게 하시나이까 예람지기 92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3 44 45 46 47 48 49 50 51 52 ... 78 Next
/ 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