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오늘의 말씀
가족을 가르침

    오늘날 내가 네게 명하는 이 말씀을 너는 마음에 새기고 네 자녀에게 부지런히 가르치며 집에 앉았을 때에든지 길에 행할 때에든지 누웠을 때에든지 일어날 때에든지 이 말씀을 강론할 것이며
    [ 신6:6-7 ]



    49 235 3755792
    TODAY YESTERDAY TOTAL

아침묵상
2012.09.16 03:51

신의 성품에 참예하는 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게시글 수정 내역 댓글로 가기 인쇄

“신의 성품에 참예하는 자.”
베드로후서 1:4


신의 성품에 참여하는 자가 된다는 것은 물론 하나님이 된다는 뜻이 아닙니다. 그럴 수는 없습니다. 신성의 본질은 피조물이 한몫 낄 수 있는 그런 것이 아닙니다. 본질에 관한 한 피조물과 창조주 사이에는 도저히 뛰어넘을 수 없는 심연이 항상 가로 놓여 있습니다. 그러나 첫번째 사람 아담이 하나님의 형상으로 만들어진 것처럼 우리 역시 성령의 거듭나게 하심으로 말미암아 지극히 높으신 하나님의 형상 안에서 만들어져 신의 성품에 참여한 자들입니다. 우리는 은혜로 말미암아 하나님처럼 만들어졌습니다. “하나님은 사랑이십니다.” 우리도 사랑이 되었습니다-”사랑하는 자마다 하나님께로 태어났습니다.” 하나님은 진리이십니다. 우리도 진리가 되었습니다. 우리는 참된 것을 사랑합니다. 하나님은 선하십니다. 그 하나님께서 그의 은혜로 우리를 선하게 만드십니다. 그래서 우리는 마음이 청결한 자들이 되어 하나님을 뵐 수 있습니다. 게다가 우리는 이보다 훨씬 더 높은 의미에서 신의 성품에 참여한 자들이 됩니다. 사실 아무리 고상한 의미에서 생각한다 해도 우리는 절대적인 신성에는 미치지 못합니다. 그런데 우리는 그리스도의 거룩한 인격으로 이루어진 그 몸의 지체들 아닙니까? 그렇습니다. 그 머리에서 흐르고 있는 피와 똑같은 피가 그 손에서도 흐릅니다. 즉 그리스도를 소생시킨 그 동일한 생명이 그의 백성들도 살립니다. “우리는 죽었고 우리 생명은 하나님 안에서 그리스도와 함께 감추인 바 되었기 때문입니다.” 아니, 이것만으로도 충분치 않습니다. 우리는 그리스도와 결혼했습니다. 그리스도는 그 의와 신실하심 속에서 우리를 그의 신부로 맞이하셨습니다. 주와 연합하는 자는 그와 한 영입니다.

오! 얼마나 놀라운 신비입니까! 우리가 그 신비를 들여다보지만 그 신비의 오묘함을 누가 이해할 수 있겠습니까? 예수님과 하나됨-포도나무 가지가 포도나무와 하나인 것처럼 우리도 우리의 주요 구주되신 예수님의 일부로 주님과 하나입니다! 우리는 이 사실을 기뻐합니다. 그러나 이것을 기뻐하는 것으로 만족하면 안 됩니다. 신의 성품에 참여하는 자로 만들어진 사람답게 다른 사람들과 교제할 때 주님과의 그 거룩하고 고상한 관계를 나타내야 합니다. 일상 생활과 대화 속에서 우리가 이 세상 정욕에서 나오는 그 더럽고 추한 모든 것들로부터 도망쳤다는 사실을 분명히 나타내야 합니다. 오 하나님이여, 저희 안에서 거룩하신 하나님의 생명이 더욱 잘 드러날 수 있도록 축복해 주소서!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 아침묵상 신의 성품에 참예하는 자 예람지기 1040
571 아침묵상 그는 흉한 소식을 두려워 아니함이여 예람지기 997
570 아침묵상 다른 배들도 함께 하더니 예람지기 892
569 아침묵상 저희는 눈물 골짜기로 통행할 때에 그곳으로 많은 샘의 곳이 되게 하며 이른 비도 은택을 입히나이다시편 ... 예람지기 1194
568 아침묵상 여호와는 투기하시며 예람지기 833
567 아침묵상 너희는 저희 중에서 나와서 따로 있고 예람지기 877
566 아침묵상 또 산에 오르사 자기의 원하는 자들을 부르시니 나아온지라 예람지기 981
565 아침묵상 내가 네게 응답하겠고 네가 알지 못하는 크고 비밀한 일을 네게 보이리라 예람지기 1238
564 아침묵상 네가 나로 말미암아 열매를 얻으리라 예람지기 913
563 아침묵상 무리를 인하여 예수께 데려갈 수 없으므로 그 계신 곳의 지붕을 뜯어 구멍을 내고 중풍병자의 누운 상을 달... 예람지기 1247
562 아침묵상 이는 너희가 어그러지고 거스리는 세대 가운데서 하나님의 흠 없는 자녀로 세상에서 그들 가운데 빛... 예람지기 1160
561 아침묵상 메섹에 유하며 게달의 장막 중에 거하는 것이 내게 화로다 예람지기 1329
560 아침묵상 내가 원하노니 깨끗함을 받으라 하신대 예람지기 927
559 아침묵상 내 마음에 사랑하는 자야 예람지기 916
558 아침묵상 시몬의 장모가 열병으로 누웠는지라 사람들이 곧 그의 일로 예수께 여짜온대 예람지기 1175
557 아침묵상 주께서 주의 교훈으로 나를 인도하시고 후에는 영광으로 나를 영접하시리니 예람지기 1112
556 아침묵상 내 팔에 의지하리라 예람지기 1058
555 아침묵상 여호와를 바랄지어다 예람지기 836
554 아침묵상 하나님이여 주의 인자를 좇아 나를 긍휼히 여기시며 예람지기 1098
553 아침묵상 등유 예람지기 86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5 46 47 48 49 50 51 52 53 54 ... 78 Next
/ 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