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묵상나눔터 | 정기구독신청 |

교회를 섬기는 방식, 상호 보완과 존중 영상큐티보기
고린도전서 12:21 - 12:31
21 눈이 손더러 내가 너를 쓸데가 없다 하거나 또한 머리가 발더러 내가 너를 쓸데가 없다 하지 못하리라
22 그뿐 아니라 더 약하게 보이는 몸의 지체가 도리어 요긴하고
23 우리가 몸의 덜 귀히 여기는 그것들을 더욱 귀한 것들로 입혀 주며 우리의 아름답지 못한 지체는 더욱 아름다운 것을 얻느니라 그런즉
24 우리의 아름다운 지체는 그럴 필요가 없느니라 오직 하나님이 몸을 고르게 하여 부족한 지체에게 귀중함을 더하사
25 몸 가운데서 분쟁이 없고 오직 여러 지체가 서로 같이 돌보게 하셨느니라
26 만일 한 지체가 고통을 받으면 모든 지체가 함께 고통을 받고 한 지체가 영광을 얻으면 모든 지체가 함께 즐거워하느니라
27 너희는 그리스도의 몸이요 지체의 각 부분이라
28 하나님이 교회 중에 몇을 세우셨으니 첫째는 사도요 둘째는 선지자요 셋째는 교사요 그다음은 능력을 행하는 자요 그다음은 병 고치는 은사와 서로 돕는 것과 다스리는 것과 각종 방언을 말하는 것이라
29 다 사도이겠느냐 다 선지자이겠느냐 다 교사이겠느냐 다 능력을 행하는 자이겠느냐
30 다 병 고치는 은사를 가진 자이겠느냐 다 방언을 말하는 자이겠느냐 다 통역하는 자이겠느냐
31 너희는 더욱 큰 은사를 사모하라 내가 또한 가장 좋은 길을 너희에게 보이리라
본문해설

[오늘의 말씀 요약 ]
바울은 지체 중에 쓸모없는 것이 없고 약해 보이는 지체가 오히려 요긴하다고 말합니다. 덜 귀히 여겨지는 지체를 하나님이 더 귀하게 하셔서 몸 가운데서 분쟁이 없고 서로 같이 돌보게 하셨습니다. 모든 성도는 그리스도의 몸이요 그 몸의 지체며, 다양한 은사와 직분을 가집니다.


함께하는 공동체 12:21~26
몸의 지체는 고통과 영광을 함께 나눕니다. 눈이 손에게, 머리가 발에게 “너는 쓸데없다.”라고 말할 수 없습니다. 다른 지체와 비교하며 특정한 은사가 있다고 우월감을 갖거나 특정한 은사가 없다고 낙심하는 것은 그리스도의 몸을 이해하지 못한 것입니다. 뛰어나 보여서 이목을 끄는 지체보다, 약하게 보이는 지체가 도리어 요긴합니다. 한 지체가 고통을 받으면 모든 지체가 함께 아파하고, 한 지체가 영광을 얻으면 모든 지체가 함께 즐거워한다는 것은 각 지체가 서로 보호해 주고 세워 주는 관계임을 말해 줍니다. 그리스도의 몸을 이루는 지체인 성도들은 경쟁 관계가 아니라 서로 사랑으로 보완하고 섬길 귀한 동역자입니다.

다양한 방식의 섬김 12:27~31
직분과 은사는 섬김의 도구입니다. 바울은 ‘한 몸에 붙어 있는 여러 지체의 비유’를 은사와 직분에 적용합니다. ‘사도, 선지자, 교사’는 교회의 세 직분입니다. ‘사도’는 열두 제자와 바울을 가리키고, ‘선지자’는 여러 지역을 순회하면서 말씀을 전하는 사람을 의미하며, ‘교사’는 오늘날 목회자에 해당합니다. 바울은 세 직분에 이어서 다양한 은사를 언급합니다. 이는 한 사람이 모든 은사를 가질 수 없으며, 여러 사람이 다양한 은사를 가지고 상호 보완적으로 일해야 함을 알려 줍니다. 바울은 “더욱 큰 은사를 사모하라”(31절)라고 권면합니다. ‘더욱 큰 은사’는 사람들에게 더 유익한 은사를 의미합니다(14장). 바울은 은사를 사용하는 최선의 길을 제시할 텐데, 그것은 곧 ‘사랑’입니다(13장).
더 깊은 묵상
● 하나님은 몸의 지체들이 어떻게 서로를 보완하게 하셨나요? 연약한 지체를 사랑으로 섬기려면 어떤 노력이 필요할까요?
● 하나님이 교회에 다양한 직분과 은사를 주신 이유는 무엇인가요? 내게 주어진 직분과 은사는 무엇이며, 나는 어떤 자세로 사역하나요?
오늘의 기도
교회의 머리이신 예수님, 주님의 몸을 이루는 지체로서 성도 한 명 한 명을 동일하게 소중히 여기지 못했음을 회개합니다. 각 지체가 머리이신 예수님과 온전히 연합하게 하소서. 주님의 몸 된 교회가 고통을 나누고 필요를 채우며 서로 돌보는 유기체적 공동체임을 잊지 않게 하소서.





SWIM 후원하기
예금주 : 세계인터넷선교협의회
우리은행 : 1006-980-321700
하나은행 : 573-910004-21105
국민은행 : 387201-01-088376
정기후원 일시후원
본 메일은 SWIM 메일 수신에 동의하신 분에게만 발송되는 발신전용 메일입니다. 메일 수신을 원치 않으시면 www.swim.org에 접속, QTLife>QT신청하기>메일그만받기(바로가기)에서 직접 처리하시거나, swim@swim.org로수신 거부 메일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 Tel : 02-796-3217 | Email : swim@swim.org | Update : 김은주, 엄재성
자료제공 : (사)두란노서원 | Tel : 02-2078-3200 | Email : qtlife@duranno.com
All Rights Reserved (c)DURANNO | "생명의 삶 텍스트 콘텐츠 저작권은 두란노서원에 있습니다."
QT 제공 www.swim.org | Mailing service : SWIM | Tel : 02-796-3217 | Email : swim@swim.org